::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한낮의 묵상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users/2/encube/web/nsletter.net/bbs/view.php on line 127
 
작성일 : 19-01-09 16:31
한낮의 묵상 1203 옥토에 떨어진 씨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729  

한낮의 묵상 1203 옥토에 떨어진 씨

 

마태복음 13:4-8

4.뿌릴새 더러는 길 가에 떨어지매 새들이 와서 먹어버렸고 5.더러는 흙이 얕은 돌밭에 떨어지매 흙이 깊지 아니하므로 곧 싹이 나오나 6.해가 돋은 후에 타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7.더러는 가시떨기 위에 떨어지매 가시가 자라서 기운을 막았고 8.더러는 좋은 땅에 떨어지매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 (13:4-8)

 

씨 뿌리는 자가 뿌리려 나갔습니다. 그의 목표는 100, 60 혹은 30배의 결실을 얻는 것입니다. 그러나 꿈을 방해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 길 가에 떨어지면 새들이 쪼아 먹습니다

- 돌 밭에 떨어지면 흙이 적어 햇빛에 말라 죽습니다

- 새들이 날라와서 쪼아 먹습니다.

그러나 좋은 땅에 떨어지면 100, 60, 또는 30 배의 결실을 거둡니다

 

더 많은 결실을 얻기 위해서는 씨가 길 가 혹은 돌 밭에 떨어지지 않게 뿌리도록 해야하지만 그렇게 효과는 크지 않을 것입니다. 실제로는 새들이 씨뿌리는 곳으로 오지 못하게 말릴 수 없습니다.

 

이 비유가 가르키는 것은 씨앗을 옥토에 뿌리는 방법이나 비법, 혹은 새가 접근하지 못하게 방지하는 법을 가리키는 것이 아닙니다. 비유가 가르키는 것은 요인들 간의 관련성을 설명하지만 더욱 중용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어떻게 자라고 퍼져나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원리에 따라 지혜롭게 씨앗을 뿌려야 할 것입니다.

 

영어로 해 봅시다----

* 그가 씨를 뿌릴 때 어떤 것은 길 가에 떨어졌어졌고 어떤 것은 새들이 와서 그것을 먹어버렸다

- As he was scattering the seed, some fell along the path, and the birds came and ate it up. 흙이 많지 않았다.

 

* 어떤 것은 흙이 많지 않는 돌 밭에 떨어졌다.

- Some fell on rocky places, where it did not have much soil.

 

* 흙이 얕음므로 그것은 신속히 돋아났으나 해가 오른 후에 그 식물은 뿌리가 없음으로 말랐고 또 시들었다.

- It sprang up quickly, because the soil was shallow. 6.But when the sun came up, the plants were scorched, and they withered because they had no root.

 

* 다른 씨앗들은 가시 가운데 떨어져 자라나 자랐으나 식물듣을 질식하게 했다.

- Other seed fell among thorns, which grew up and choked the plants.

 

* 다른 씨앗들은 옥토에 떨어져 그 곳에서 뿌린 것의 100, 60, 또는 30배의 곡식을 거두었다

-Still other seed fell on good soil, where it produced a crop--a hundred, sixty or thirty times what was sown.


 
 

Total 1,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5 한낮의 묵상 1216 범사에 형통하심을 … 남산편… 03-12 704
1214 한낮의 묵상 1215 그들이 말함을 허락… 남산편… 03-12 640
1213 한낮의 묵상 1214 나라와 권세와 영광… 남산편… 03-12 626
1212 한낮의 묵상 1213 우리에게 일용할 양… 남산편… 02-21 716
1211 한낮의 묵상 1212 뜻이 하늘에서 이루… 남산편… 02-21 801
1210 v한낮의 묵상 1211 당신의 이름이 … 남산편… 02-21 606
1209 한낮의 묵상 1210 죄인 중에 내가 고… 남산편… 02-08 735
1208 한낮의 묵상 1209 내가 차라리 죽을지… 남산편… 02-08 695
1207 한낮의 묵상 1208 그들의 믿음 없는 … 남산편… 01-09 746
1206 한낮의 묵상 1207 마음을 굳게 하여 … 남산편… 01-09 698
1205 한낮의 묵상 1206 하늘로부터 불꽃 중… 남산편… 01-09 706
1204 한낮의 묵상 1205 주가 쓰시겠다 하라 남산편… 01-09 701
1203 한낮의 묵상 1204 마게도냐로 건너와… 남산편… 01-09 675
1202 한낮의 묵상 1203 옥토에 떨어진 씨 남산편… 01-09 730
1201 한낮의 묵상 1202 왕 같은 제사장 남산편… 01-09 655
 1  2  3  4  5  6  7  8  9  10    
 
 
12  
2,622,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