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한낮의 묵상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users/2/encube/web/nsletter.net/bbs/view.php on line 127
 
작성일 : 19-02-08 16:15
한낮의 묵상 1209 내가 차라리 죽을지언정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694  

한낮의 묵상 1209 내가 차라리 죽을지언정

 

14.이와 같이 주께서도 복음 전하는 자들이 복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명하셨느니라 15.그러나 내가 이것을 하나도 쓰지 아니하였고 또 이 말을 쓰는 것은 내게 이같이 하여 달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차라리 죽을지언정 누구든지 내 자랑하는 것을 헛된 데로 돌리지 못하게 하리라 16.내가 복음을 전할지라도 자랑할 것이 없음은 내가 부득불 할 일임이라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로다

 

바울이 약간 화가 난 것으로 보입니다. 바울이 재정에 관해 께끗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 떠돈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바울은 생활비를 교회에서 받지 않고 스스로 돈을 벌며(이를 自費量 선교라 함. 바울은 천막과 관련)하여 육체적인 노동을 하며 복음을 전했습니다. 몇 년을 그렇게 했지만 그 일을 면해 달라 요구하지 않고 오히려 그것을 자랑하며 그렇게 하는 것이 복숨보다 더 귀한 자랑으로 여겼습니다.

 

오늘날 왜국선교사로 나가 있는 분들이 대부분 자비량 선교를 하고 있음을 알구 이들을 돕는 일에도 게을리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영어로 해 봅시다---

* 그러나 이와같이 주께서 복음을 전파하는 사람들에게 명령하하시기를 복음을 전하는 자들은 복음으로부터 그들의 생계를 받아야 한다고 명령하셨다.

- In the same way, the Lord has commanded that those who preach the gospel should receive their living from the gospel.

 

* 그러나 나는 이러한 권리의 어떠한 것도 사용하지 않았다 애가 이를 말하는 것은 당신네들이 나를 위해 그러한 일을 해줄 것이란 기대를 갖고 쓰는 것이 아니다.

- But I have not used any of these rights. And I am not writing this in the hope that you will do such things for me.

 

* 누구든 이 자랑을 내게서 뺏기보다는 차라리 내가 죽으리라

- I would rather die than have anyone deprive me of this boast.

 

사도행전 16:14-16

16.Yet when I preach the gospel, I cannot boast, for I am compell to preach. Woe to me if I do not preach the gospel!

 

 


 
 

Total 1,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5 한낮의 묵상 1216 범사에 형통하심을 … 남산편… 03-12 704
1214 한낮의 묵상 1215 그들이 말함을 허락… 남산편… 03-12 640
1213 한낮의 묵상 1214 나라와 권세와 영광… 남산편… 03-12 626
1212 한낮의 묵상 1213 우리에게 일용할 양… 남산편… 02-21 716
1211 한낮의 묵상 1212 뜻이 하늘에서 이루… 남산편… 02-21 801
1210 v한낮의 묵상 1211 당신의 이름이 … 남산편… 02-21 606
1209 한낮의 묵상 1210 죄인 중에 내가 고… 남산편… 02-08 735
1208 한낮의 묵상 1209 내가 차라리 죽을지… 남산편… 02-08 695
1207 한낮의 묵상 1208 그들의 믿음 없는 … 남산편… 01-09 746
1206 한낮의 묵상 1207 마음을 굳게 하여 … 남산편… 01-09 697
1205 한낮의 묵상 1206 하늘로부터 불꽃 중… 남산편… 01-09 706
1204 한낮의 묵상 1205 주가 쓰시겠다 하라 남산편… 01-09 701
1203 한낮의 묵상 1204 마게도냐로 건너와… 남산편… 01-09 675
1202 한낮의 묵상 1203 옥토에 떨어진 씨 남산편… 01-09 729
1201 한낮의 묵상 1202 왕 같은 제사장 남산편… 01-09 655
 1  2  3  4  5  6  7  8  9  10    
 
 
12  
2,622,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