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한낮의 묵상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users/2/encube/web/nsletter.net/bbs/view.php on line 127
 
작성일 : 19-08-17 15:59
한낮의 묵상 1236 주의 손에서 받은 것으로 주께 드렸을 뿐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550  

한낮의 묵상 1236 주의 손에서 받은 것으로 주께 드렸을 뿐

   

역대상 29:12-14

12.부와 귀가 주께로 말미암고 또 주는 만물의 주재가 되사 손에 권세와 능력이 있사오니 모든 사람을 크게 하심과 강하게 하심이 주의 손에 있나이다 13.우리 하나님이여 이제 우리가 주께 감사하오며 주의 영화로운 이름을 찬양하나이다 14.나와 내 백성이 무엇이기에 이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드릴 힘이 있었나이까 모든 것이 주께로 말미암았사오니 우리가 주의 손에서 받은 것으로 주께 드렸을 뿐이니이다

 

묵상:

솔로몬 성전을 짓기 전에 다윗은 이스라엘 모든 고관들 곧 각 지파의 어른과 왕을 섬기는 반장들과 천부장들과 백부장들과 및 왕과 왕자의 모든 소유와 가축의 감독과 내시와 장사와 모든 용사를 예루살렘으로 소집하고 번제와 화목제 드린 후에 여호와의 이름으로 백성에게 축복하고 그들에게 "나의 형제들, 나의 백성들아 내 말을 들으라 하고 성전을 건축하게 된 경위를 설명하고 이 성전을 통해 받게 될 은총은 설교했다. 그가 전한 말씀 중 일부를 살펴본다.

 

1) 부와 귀(富貴)는 주께로 말미암는다.

2) 하나님은 만물의 주재(主宰가 되시며

3) 권세와 능력이 하나님께 있고

4) 모든 사람을 크게 하심과 강하게 하심이 주의 손에 있다

5) 내가 가진 모든 것이 하나님께로 말미암았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께 감사하오며 주의 영화로운 이름을 찬양하고 이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드릴 힘이 주께 있다고 찬양한다. 그리고 모든 것이 주께로 받았으니 주님께서 주신 것을 다시 받아 주께 드린 것뿐이라며 하나님을 찬양한다.

그 하나님께 모두 함께 찬양하세. 할렐루야

 

영어로 해 봅시다

12.Wealth and honor come from you; you are the ruler of all things. In your hands are strength and power to exalt and give strength to all.

13.Now, our God, we give you thanks, and praise your glorious name.

14."But who am I, and who are my people, that we should be able to give as generously as this? Everything comes from you, and we have given you only what comes from your hand.

 

 


 
 

Total 1,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5 한낮의 묵상 1246 적게 심는 자는 적… 남산편… 11-14 548
1244 한낮의 묵상 1245 우리가 가진 바 담… 남산편… 10-01 594
1243 한낮의 묵상 1244 청함을 받은 자는 … 남산편… 10-01 536
1242 한낮의 묵상 1243 저들의 위협함을 굽… 남산편… 10-01 535
1241 한낮의 묵상 1242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 남산편… 10-01 484
1240 한낮의 묵상 1241 여호와의 말씀을 듣… 남산편… 10-01 454
1239 한낮의 묵상 1240 네 손에 있는 것이 … 남산편… 10-01 508
1238 한낮의 묵상 1239 "이제 가라 내가 네 … 남산편… 09-05 537
1237 한낮의 묵상 1238 교인들을 대하는 자세 남산편… 08-17 1160
1236 한낮의 묵상 1237 오실 이가 오시리니… 남산편… 08-17 592
1235 한낮의 묵상 1236 주의 손에서 받은 … 남산편… 08-17 551
1234 한낮의 묵상 1235 하나님의 뜻은 이것… 남산편… 08-17 622
1233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1234 하나님께 … 남산편… 08-17 515
1232 한낮의 묵상 1233 내 이름으로 보내실… 남산편… 08-17 517
1231 한낮의 묵상 1232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 남산편… 08-17 565
 1  2  3  4  5  6  7  8  9  10    
 
 
11  
2,622,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