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한낮의 묵상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users/2/encube/web/nsletter.net/bbs/view.php on line 127
 
작성일 : 19-10-01 10:58
한낮의 묵상 1240 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인가?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508  

한낮의 묵상 1240 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인가?

 

출애굽기 4: 2-4

 

2.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이냐 그가 이르되 지팡이니이다 3.여호와께서 이르시되 그것을 땅에 던지라 하시매 곧 땅에 던지니 그것이 뱀이 된지라 모세가 뱀 앞에서 피하매 4.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내밀어 그 꼬리를 잡으라 그가 손을 내밀어 그것을 잡으니 그의 손에서 지팡이가 된지라

묵상:

모세는 거듭 자신이 이스라엘의 지도자로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이끌어가는 리더가 될 수 없으다며 사양했습니다. 이 때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을 기록한 것이 2절 이하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먼저 물었습니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이냐?” 모세는 지팡이라 대답하면서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지팡이를 땅에 던졌고 그 지팡이는 뱀이 되었음으로 모세는 뱀 앞에서 피해야 했습니다. 사람들은 지팡이가 뱀이 되었다는 말을 믿기 싫어합니다. 왜냐하면 창세기에서 선악과를 따 먹게 유혹한 것이 바로 뱀이기 때문입니다. 뱀이란 단어는 모두 사탄이나 마귀란 뜻이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그의 제자들에게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10:16)는 말씀이 이를 보다 명백히 밝혀줍니다.

.

모세가 가진 지팡이가 할 수 있는 것은 백성들을 놀라게 하는 재주이었지만 그 이상의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인간의 한계점을 보여준다 할 것입니다. 그럼으로 하나님은 점차 더 강한 힘으로 이스라엘의 출애굽을 반대하는 세력들에게 10가지 재앙을 내려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보여주셨습니다. 결국 모세가 가진 지팡이에서 시작된 일이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였듯 우리가진 모든 것이 함 하나님의 역사를 이룩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 손의 지팡이가 별 것이 아니지만 하나님께 지팡이를 내어 놓을 때 놀라운 역사가 이루어집니다.

 

영어로 해 봅시다

 

2.Then the LORD said to him, "What is that in your hand?" "A staff," he replied.

3.The LORD said, "Throw it on the ground." Moses threw it on the ground and it became a snake, and he ran from it.

4.Then the LORD said to him, "Reach out your hand and take it by the tail." So Moses reached out and took hold of the snake and it turned back into a staff in his hand.


 
 

Total 1,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5 한낮의 묵상 1246 적게 심는 자는 적… 남산편… 11-14 549
1244 한낮의 묵상 1245 우리가 가진 바 담… 남산편… 10-01 594
1243 한낮의 묵상 1244 청함을 받은 자는 … 남산편… 10-01 536
1242 한낮의 묵상 1243 저들의 위협함을 굽… 남산편… 10-01 535
1241 한낮의 묵상 1242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 남산편… 10-01 485
1240 한낮의 묵상 1241 여호와의 말씀을 듣… 남산편… 10-01 454
1239 한낮의 묵상 1240 네 손에 있는 것이 … 남산편… 10-01 509
1238 한낮의 묵상 1239 "이제 가라 내가 네 … 남산편… 09-05 537
1237 한낮의 묵상 1238 교인들을 대하는 자세 남산편… 08-17 1160
1236 한낮의 묵상 1237 오실 이가 오시리니… 남산편… 08-17 592
1235 한낮의 묵상 1236 주의 손에서 받은 … 남산편… 08-17 551
1234 한낮의 묵상 1235 하나님의 뜻은 이것… 남산편… 08-17 622
1233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1234 하나님께 … 남산편… 08-17 515
1232 한낮의 묵상 1233 내 이름으로 보내실… 남산편… 08-17 517
1231 한낮의 묵상 1232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 남산편… 08-17 566
 1  2  3  4  5  6  7  8  9  10    
 
 
12  
2,622,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