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한낮의 묵상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users/2/encube/web/nsletter.net/bbs/view.php on line 127
 
작성일 : 19-10-01 10:59
한낮의 묵상 1241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453  

한낮의 묵상 1241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아모스 8:11-13

11.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날이 이를지라 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12.사람이 이 바다에서 저 바다까지, 북쪽에서 동쪽까지 비틀거리며 여호와의 말씀을 구하려고 돌아다녀도 얻지 못하리니

 

묵상:

선지자 아모스는 다가오는 그 날에 일어날 일 중 한 가지 사실을 명확히 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그 날이란 주께서 오실 마지막 날을 가리킵니다. 예수님께서도 이 세상 마지막 날에 일어날 일을 말씀하시면서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곳곳에 기근과 지진이 있으리니(24:7)"라 하셨습니다.

 

그런데 선지자 아모스는 인간의 내면 -바꾸어 말하면 우리의 영혼에 초점을 맞추어 우리가 입게 될 영적 기근에 대해 말씀합니다. 1)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2)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3)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하십니다.

 

영적인 갈함을 해결하려고 비틀거리며 이 바다에서 저 바다까지, 북쪽에서 동쪽까지 비틀거리며 여호와의 말씀을 구하려고 돌아다녀도 얻지 못합니다.

 

그러면 우리가 어디서 양식을 얻을 것입니까?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썩을 양식을 위하여 일하지 말고 영생하도록 있는 양식을 위하여 하라 이 양식은 인자가 너희에게 주리니 ...." (6:27). 매일처럼 빠짐없이 성경을 읽을 때 인자(人子)이신 예수께서 양식을 채워주십니다. 매일처럼 주 앞에 엎드려 말씀에 귀를 기울입시다.

 

영어로 해 봅시다

11."The days are coming," declares the Sovereign LORD, "when I will send a famine through the land-- not a famine of food or a thirst for water, but a famine of hearing the words of the LORD. 12.Men will stagger from sea to sea and wander from north to east, searching for the word of the LORD, but they will not find it. .

 


 
 

Total 1,27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5 한낮의 묵상 1246 적게 심는 자는 적… 남산편… 11-14 548
1244 한낮의 묵상 1245 우리가 가진 바 담… 남산편… 10-01 594
1243 한낮의 묵상 1244 청함을 받은 자는 … 남산편… 10-01 536
1242 한낮의 묵상 1243 저들의 위협함을 굽… 남산편… 10-01 535
1241 한낮의 묵상 1242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 남산편… 10-01 484
1240 한낮의 묵상 1241 여호와의 말씀을 듣… 남산편… 10-01 454
1239 한낮의 묵상 1240 네 손에 있는 것이 … 남산편… 10-01 508
1238 한낮의 묵상 1239 "이제 가라 내가 네 … 남산편… 09-05 537
1237 한낮의 묵상 1238 교인들을 대하는 자세 남산편… 08-17 1159
1236 한낮의 묵상 1237 오실 이가 오시리니… 남산편… 08-17 592
1235 한낮의 묵상 1236 주의 손에서 받은 … 남산편… 08-17 550
1234 한낮의 묵상 1235 하나님의 뜻은 이것… 남산편… 08-17 622
1233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1234 하나님께 … 남산편… 08-17 515
1232 한낮의 묵상 1233 내 이름으로 보내실… 남산편… 08-17 517
1231 한낮의 묵상 1232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 남산편… 08-17 565
 1  2  3  4  5  6  7  8  9  10    
 
 
11  
2,622,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