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남산편지
 
작성일 : 20-05-21 16:40
예화세상1472 자라게 하시는 이는 오직 하나님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697  

예화세상1472 자라게 하시는 이는 오직 하나님

'하나님의 지하운동'을 비롯한 여러 권의 책을 집필하였고 루마니아 당국의 온갖 박해에도 불구하고 선교에 힘쓴 리차드 범브란트 목사가 부카레스트에서 목회할 때의 일이었습니다.

범브란트 목사가 담임하는 교회에 러시아인 교인이 출석하고 있었습니다. 범브란트의 교회는 오로지 루마니아어로만 예배를 진행했지만 그 나이든 교인은 한 번도 교회를 빠진 적이 없었습니다. 범브란트가 설교하면 그는 러시아어로 된 성경을 펴서 읽었습니다.

 

범브란트 목사는 루마니아어를 전혀 모르면서도 예배시간마다 빠짐없이 참석하는 러시아 교인의 믿음 생활이 걱정되었습니다. 하루는 예배가 끝난 뒤에 일부러 시간을 내어 그에게 물었습니다.

"보세요. 나는 당신이 참석하고 있는 교회의 목사입니다. 당신이 읽는 성경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알고 싶으니 아무 곳이나 한군데를 찾아 읽고서 나에게 설명해 보십시오."

그러자 늙은 러시아 교인은 까맣게 손때 묻은 자신의 성경을 펴서 고린도전서1장을 읽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범브란트 목사에게 막힘없이 설명했습니다.

"사도 바울이 말하기를 자기는 복음을 심었고 아볼로라는 사람은 물을 주었으나 자라게 하신 분은 하나님이시라고 했습니다. 여기에서 바울은 자신이나 아볼로도 아닌 하나님만이 참된 분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바울도, 아볼로도 아무 것도 아니라고 한다면 범브란트 목사님은 어느 정도나 가치가 있겠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아무것도 아닌 것들을 부르셨습니다. 그러니 그저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만족하십시오."

범브란트 목사는 루마니아어를 알아듣지 못해서 믿음까지 걱정스러웠던 이 늙은 교인의 예상치 못할 정도로 깊이 있는 성경 해석을 듣고서 너무 기쁜 나머지 와락 껴안았습니다. 범브란트는 생각했습니다. 언어의 장벽이 은혜를 가로막을 수는 없는 일임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그런즉 심는 이나 물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나게 하시는 하나님 뿐이니라(고린도전서3:7)

 

 


 
 

Total 1,4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89 예화세상1481 진짜 선교사 남산편… 08-17 715
1488 예화세상1480 '로… 남산편… 08-17 656
1487 예화세상1480 '로… 남산편… 08-10 514
1486 예화세상1479 캐나다의 영웅 … 남산편… 07-27 675
1485 예화세상1478 '로또 1… 남산편… 07-20 558
1484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 남산편… 07-13 603
1483 예화세상1477 두 눈을 감고 기… 남산편… 07-13 563
1482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 남산편… 07-13 582
1481 예화세상1475 세상을 변화하는… 남산편… 05-21 889
1480 예화세상 1474 세뇌 당한 선교사 남산편… 05-21 742
1479 예화세상1473 새무엘 웨슬리가… 남산편… 05-21 703
1478 예화세상1472 자라게 하시는 … 남산편… 05-21 698
1477 예화세상1471빈손으로 … 남산편… 05-21 746
1476 예화세상 1469 영웅에게 닥친 한계 남산편… 05-21 674
1475 예화세상1470게일 선교사와 한글 운동 남산편… 05-21 678
 1  2  3  4  5  6  7  8  9  10    
 
 
115  
2,599,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