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편지 :: 정충영 교수님이 보내는 따뜻한 이야기...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남산편지 한낮의 묵상
HOME > 남산편지
 
작성일 : 20-07-13 10:29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유
 글쓴이 : 남산편…
조회 : 602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유

 

광야에서 홀로 지내면서 믿음을 닦던 어느 은둔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밤새도록 말로는 모두 표현하지 못할 정도의 큰 유혹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는 참다못해서 주님에게 가냘픈 목소리로 기도했습니다.

 

"주님, 제발 저를 도와주소서."

그러자 어디에선가 목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걱정하지 말아라. 나는 이미 네 안에 들어와 있노라. 지금 나는 제 가슴에 머리를 기대고 누워 있느니라."

은둔자가 미심쩍은 듯 다시 물었습니다.

"만일 주님이 저의 가슴에 머리를 기대고 누워 계시다면 제 가슴이 여전히 아픈 까닭은 무엇 때문입니까?"

목소리가 대답했습니다.

"아들아, 네가 잊고 있었구나. 내 머리에는 가시관이 씌워져 있느니라."

누구든지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자도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14:27)

 


 
 

Total 1,4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89 예화세상1481 진짜 선교사 남산편… 08-17 714
1488 예화세상1480 '로… 남산편… 08-17 655
1487 예화세상1480 '로… 남산편… 08-10 514
1486 예화세상1479 캐나다의 영웅 … 남산편… 07-27 674
1485 예화세상1478 '로또 1… 남산편… 07-20 558
1484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 남산편… 07-13 603
1483 예화세상1477 두 눈을 감고 기… 남산편… 07-13 562
1482 예화세상1476 가슴이 아픈 이… 남산편… 07-13 582
1481 예화세상1475 세상을 변화하는… 남산편… 05-21 889
1480 예화세상 1474 세뇌 당한 선교사 남산편… 05-21 742
1479 예화세상1473 새무엘 웨슬리가… 남산편… 05-21 703
1478 예화세상1472 자라게 하시는 … 남산편… 05-21 697
1477 예화세상1471빈손으로 … 남산편… 05-21 745
1476 예화세상 1469 영웅에게 닥친 한계 남산편… 05-21 673
1475 예화세상1470게일 선교사와 한글 운동 남산편… 05-21 678
 1  2  3  4  5  6  7  8  9  10    
 
 
109  
2,599,745